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2024 정부 업무보고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2024 정부 업무보고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사장님~ 휴가비 50% 지원받고 싶어요”

2024.02.07 정책브리핑 이정운
인쇄 목록

“사장님~ 휴가비 50% 지원받고 싶어요”

  • 사장님~ 이 복지 받고 싶어요! ‘근로자 휴가지원사업’ 하단내용 참조
  • 사장님~ 이 복지 받고 싶어요! ‘근로자 휴가지원사업’ 하단내용 참조
  • 사장님~ 이 복지 받고 싶어요! ‘근로자 휴가지원사업’ 하단내용 참조
  • 사장님~ 이 복지 받고 싶어요! ‘근로자 휴가지원사업’ 하단내용 참조
  • 사장님~ 이 복지 받고 싶어요! ‘근로자 휴가지원사업’ 하단내용 참조
  • 사장님~ 이 복지 받고 싶어요! ‘근로자 휴가지원사업’ 하단내용 참조
  • 사장님~ 이 복지 받고 싶어요! ‘근로자 휴가지원사업’ 하단내용 참조
  • 사장님~ 이 복지 받고 싶어요! ‘근로자 휴가지원사업’ 하단내용 참조

직장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것은 뭐니 뭐니 해도 '휴가'죠. 이 휴가를 국가와 회사에서 지원해 준다면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하지 않을까요?

지금부터 직장인들의 워라밸을 위한 '근로자 휴가지원사업'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1. 근로자 휴가지원사업이란?

직장 내 자유로운 휴가 문화를 만들고, 근로자들의 국내 여행을 장려하기 위한 사업입니다. 근로자에게 진정한 쉼표를 선물하는 근로자 휴가지원사업, 함께 알아봐요!

2. 근로자 휴가지원사업, 궁금해요!

- 대상 : 중소기업, 중견기업, 소상공인, 비영리민간단체, 사회복지법인 및 시설 근로자

- 내용 : 근로자 20만 원 + 기업 10만 원 + 정부 10만 원 = 총 40만 원

Ⅴ 근로자는 적립된 여행적립금(40만 원)으로 국내여행 휴가샵 온라인몰에서 자유롭게 사용 가능!

- 신청기간 : 2024.2.1.(목) 14시~상시모집 (총 15만 명, 지원금 소진 시까지 선착순 접수)

- 신청방법 : 근로자 휴가지원사업 누리집에서 기업 단위로 신청

◆ 사장님에게 묻는다

Q. 근로자 휴가지원사업, 어떻게 알게 되셨어요?

-복지제도 구성을 위해 포털을 찾아보다가 숙박, 교통편, 공연 등 휴가 전반이 모여 있는 베네피아 휴가샵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후 정부의 근로자 휴가지원사업을 접하게 되었죠!

- 직원복지제도 보완을 위해 회사에 바로 적용할 수 있는 국가지원 프로그램을 찾아보던 중 근로자 휴가지원사업을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Q. 사업 시작 후 직원들 반응은 어땠나요?

- 처음엔 포인트를 통해 휴가비를 지원받는다는 점에 대해 직원들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조심스러웠죠. 하지만 포인트를 받아서 설레는 기분이 느꼈다고 말하는 직원 덕분에 걱정이 사라졌어요!

- 휴가를 다녀온 직원들이 이 사업이 자율 연차 사용에 좋은 영향을 주었다고 이야기하더라고요!

- 휴가샵 포인트 사용처가 많아 빠르게 소진한다며 40만 포인트 한도를 더 높여주었으면 좋겠다고 합니다~

◆ 근로자에게 묻는다

Q.근로자 휴가지원사업 참여 후 체감하는 변화가 있나요?

- 몇 해 동안 이 사업에 참여했는데, 확실히 이전에 비해 국내 여행 횟수도 늘고 여행의 퀄리티도 많이 좋아져 만족스러워요!

- 다양한 여행 정보를 얻을 수 있고, 포인트로 캠핑용품 구매, 각종 공연 등에도 사용 가능해 활용도가 매우 좋아요~ 가족여행 갈 때 고민 없이 좋은 숙소 예약하기도 가능!

Q. 휴가 후 업무에 복귀했을 때 도움이 되는 점은 무엇인가요?

- 휴가를 가면 평소 안 풀리던 일들이 의외로 단순하게 풀리곤 하지요. 결론적으로 휴가는 개인만을 위한 일이 아니고, 회사를 위한 일이라고 생각해요!

- 휴가를 다녀오면 확실히 리프레시되고 새로운 마음으로 다시 시작하는 느낌이 들어요. 그래서 업무집중도가 올라간답니다!

워라밸을 구호처럼 외치지 않아도, 자연스레 균형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근로자 휴가지원사업을 통해 근로자에게 ‘쉼표’를 선물하는 건 어떨까요?

☞ ‘근로자 휴가지원사업 신청하러 가기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