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 메뉴 바로 가기 본문 바로 가기 풋터 바로 가기

* 이 글은 국민기자단인 정책기자단이 취재해 작성한 것으로, 정부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곤충’으로 만든 스콘, 직접 먹어보다

2017 대한민국 식품대전 현장취재기

지난 11월 29일부터 12월 2일까지 총 4일간 서울 양재 aT센터에서는 2017 대한민국 식품대전이 열렸는데요. 입구부터 맛있는 향기 가득한 이번 행사장에 직접 다녀왔습니다.

스타트업부터 대기업까지 모든 식품관련 기업이 모여 전시와 시식행사를 진행했던 이번 식품대전 행사장, 같이 한 번 가보실까요? 

양재AT센터에서 대한민국 식품대전이 열렸다.
서울 양재 aT센터에서 대한민국 식품대전이 열렸다.

이번 행사는 무료로 진행됐어요. 등록데스크에서 받은 이벤트 스탬프 판을 들고 행사장 곳곳을 돌다보면 이렇게 생긴 총 6개의 스탬프 존에서 도장을 찍어갈 수 있었습니다. 스탬프를 모두 채우면 받을 수 있는 기념품은 아래쪽에서 보여드릴게요.

김치명인의 다양한 김치를 볼 수 있었다.
김치명인의 다양한 김치를 볼 수 있었다.

1층은 내추럴, 슬로우, 웰니스를 주제로 한 전시관으로 구성됐는데요. 행사장에 들어서자마자 볼 수 있는 내추럴관에서는 곡물과 수산 가공식품, 무첨가소스/농축액, 자연건조식품을 볼 수 있었어요. 내추럴관 맨 오른쪽에는 식품명인 홍보관이 마련되어 있었는데요, 김치명인들의 다양한 종류의 김치를 구경할 수 있었어요.

뽑기에 담긴 종이를 뽑으면, 사은품을 받을 수 있었다.
뽑기에 담긴 종이를 뽑으면, 사은품을 받을 수 있었다.

한쪽에는 뽑기로 상품을 뽑으면, 종이에 적힌 상품을 주시는 행사도 진행되고 있었어요. 저는 뽑기에 실패해서 두유만 받았습니다. 

요리연구가 임지호가 푸드톡을 진행하고 있다.
임지호 요리연구가가 푸드톡을 진행하고 있다.

슬로우관에서는 발효소스와 장류, 절임숙성식품을 전시했어요. 발효식초로 만든 스파클링 음료수를 맛볼 수 있었는데요. 지갑을 열 수밖에 없었네요. 제가 구매한 파인애플초 스파클링 음료는 앞으로 대형마트에서도 판매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1층의 마지막 웰니스관에서는 웰빙식품을 전시하고 있었어요. 우리나라에서 재배한 과일로 만든 젤라또를 시식해볼 수 있었는데요. 시중에 판매중인 아이스크림에 비해서 단맛이 덜 나는 건강한 맛이었어요.  

과일식초를 이용한 식초 스파클링 음료.
과일식초를 이용한 식초 스파클링 음료.

3층에 올라갔더니 맘껏 시식할 수 있는 부스들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들어가기도 전부터 많은 사람이 몰려있는 느낌이 들었어요. 아무래도 시식행사를 많이 하는 곳이 3층이라 그랬던 것 같아요.    

서울대학교 지주회사 밥스누에서 만든 초콜릿 2종.
서울대학교 지주회사 밥스누에서 만든 초콜릿 2종.

플레저(Pleasure)관에서는 서울대학교 기술지주회사인 밥스누에서 만든 초콜릿 시식행사를 하고 있는 중이었는데요. 저도 한 번 맛봤더니 시중에서 판매 중인 초콜릿과는 다른 맛이 느껴졌습니다. 초콜릿에 사용되는 우유 대신 약콩을 사용해서 그렇다고 하는데요.

콩의 고소한 맛과 초콜릿의 달콤함이 잘 어우러져 있었어요. 이 초콜릿도 제 지갑을 열게 했는데요. 초콜릿을 2개나 구매했습니다.    

혼밥레벨테스트에 참여했더니
혼밥 레벨테스트에 참여했더니 ‘혼밥 하수’가 나왔다.

컨비니언스(Convenience)관의 한쪽의 트렌드관에 마련된 ‘혼밥 레벨테스트’에 저도 참여해봤어요. 저도 혼자 밥을 자주 먹는 편이데, 과연 어떤 레벨이 나올지 궁금했거든요. 나름 혼밥 고수라고 생각했는데, 결과는 큰 웃음을 주는 ‘혼밥 하수’였습니다.            

밀웜으로 만든 스콘.
밀웜으로 만든 스콘.

밀웜 가루로 만든 스콘도 맛볼 수 있었어요. 사진에서 보이는 검은색 부분이 밀웜이었던 것 같아요. 개인적으로 맛있긴 했는데, 밀웜 맛이 전혀 안나진 않았어요. 흙맛 비슷하게 밀웜에서 나는 향이 느껴졌는데, 민감하신 분들은 드시기 어려웠을 것 같아요. 미래식품으로 곤충식품이 뜨거운 인기인데, 앞으로 인기가 계속가려면 맛과 모양도 점차 개선해야겠죠?  

밀웜으로 만든 다양한 곤충음식.
밀웜으로 만든 다양한 곤충음식.

배양고기로 만든 스테이크.
배양고기로 만든 스테이크.

그리고 귀뚜라미, 밀웜으로 만든 빵과 스프, 파스타, 차 등 다양한 음식들을 볼 수 있었고요. 뉴스에서만 접할 수 있었던 배양고기(세포 배양을 통해 만든 인조 고기)로 만든 스테이크를 직접 볼 수 있어서 정말 신기했어요. 앞으로 배양고기로 만든 음식을 시중에서 접할 수 있는 날이 머지않은 것 같습니다.   

현장 SNS이벤트나 18학년도 수험생에게 주는 3만원 상당의 랜덤박스.
현장 SNS이벤트나 2018 학년도 수험생에게 주는 3만 원 상당의 랜덤박스.

모든 관람을 마치고, 스탬프를 모아 드렸더니, 사은품으로 작은 디퓨저를 주셨어요. 추가적으로 현장 SNS 이벤트나 2018학년도 수험생에게는 추가적으로 3만 원 상당의 기념품도 준다 해서 참여해봤는데요. 제가 받은 상자에는 3만 원 상당인지는 모르겠지만, 초록색 카드지갑이 들어있었습니다. 무료로 관람도하고 이렇게 상품도 받고, 1석 2조 아닌가요?

기존에 맛보지 못했던 곤충음식이라든지, 중소기업 제품 중 시중에 공개되지 않은 신상품을 맛볼 수 있어서 즐거웠습니다. 내년에도 또 가보고 싶은 대한민국 식품박람회였던 것 같습니다.



김성사
정책기자단|김성사tnet3903@naver.com
안녕하세요. 대한민국 정책기자 김성사입니다.
2017.12.6

예전 댓글

댓글 0

공공누리 유형01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정책 보기

담당자 안내

OPEN-공공누리(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 표시
상업용 금지
변경 금지
‘곤충’으로 만든 스콘, 직접 먹어보다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