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나이 들면 기초연금 만한 효자가 없어~

[2019 예산안] ‘포용국가’ 예산 나에겐 어떤 의미?

2018.11.20

노후에 중요한 것 두 가지가 건강과 돈이라는 말이 있다. 그런데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선 돈이 든다. 결국 노후생활은 돈으로 귀결된다. 은퇴한 이후부터 고정 수입이 없다면 시일이 지나면서 문제가 된다.

‘찾아가는 복지사랑방’ 현장에서 상담 중인 맞춤형복지팀.

문재인 정부의 포용국가 정책 중 기초연금에 관심이 간다. 기초연금은 어려운 노후를 보내는 어르신들을 도와드리기 위한 제도이다.

기초연금은 만 65세 이상이고 대한민국 국적을 가지고 있으며 국내에 거주하는 어르신 중 가구의 소득인정액이 선정기준액 이하인 분들께 드린다. 2018년 9월부터 2019년 3월까지는 최대 월 25만 원이다. 자격조건에 따라서 기존에 가입한 국민연금과 별개로 기초연금을 받을 수도 있다.   

충남 서산시 인지면 행정복지센터(한명동 면장)의 맞춤형복지팀과 함께 월 25만 원 기초연금을 받고 있는 저소득 어르신들을 만나 뵙고 그분들의 사연을 들어봤다. 참고로, 충남 서산시 인지면은 전형적인 우리나라 농촌의 인구분포를 보인다. 청장년층은 학업과 일자리를 찾아 도시로 떠났고, 마을에는 주로 65세 이상 어르신들이 많이 거주한다.(어르신들의 성함은 요청에 따라 모두 가명 처리했다.)

단칸방에서 부업을 하는 어르신
단칸방에서 부업을 하는 어르신.
 

“기초연금이 있어서 병원비를 낼 수 있어요. 기초연금액이 지금보다 더 올랐으면 좋겠어요.”

김정호(84, 가명) 어르신은 집 바깥과 문 하나로 연결된 작은 단칸방에서 혼자 살고 있었다. 젊은 시절 낚싯배 선장으로 낚시가게를 운영했다. 오남매를 결혼시키면서 주택을 마련해 주느라 그동안 일하면서 모아둔 노후자금을 썼다. 그런데 자녀들과 교류가 단절되면서 도움을 받지 못하고 있다.

어르신은 그동안 기초연금 25만 원에 노인일자리로 받는 돈을 더해서 그럭저럭 한 달 생활이 가능했다. 그런데 지난 6월부터 몸이 아파 노인일자리를 못하고 있다. 다리가 아파서 걸어 다니기 힘들다. 어르신은 병원비가 많이 든다. 안과 레이저 시술, 연골주사, 난청 치료 등 기초연금이 병원비로 다 나간다.

하는 수 없이 집안에서 할 수 있는 낚싯바늘 만드는 일을 시작했다. 이것도 망둥이 철에만 잠깐 할 수 있다. 만약 기초연금이 없다면 몸이 아파도 병원에 다닐 수 없었을 것이다. 그나마 기초연금이 있어서 병원비를 낼 수 있다.

정부의 기초연금 지급을 감사해 하는 어르신
기초연금에 감사를 표하는 어르신.
 

“기초연금을 받을 수 있어 정부에 감사해요. 우리 같은 노인들 때문에 정부가 힘들어질까봐 걱정이에요.” 

심수복(84, 가명) 어르신이 거주하는 작은 아파트를 방문했다. 현관에서 여러 번 초인종을 눌러도 한참이 지나 문을 열어주었다. 며칠 전 넘어지면서 정신을 잃었다가 깨어나서 거동이 불편하다고 했다.

젊었을 때 농사를 지으면서 새마을 부녀회장에서 시작해서 군 회장까지 할 정도로 적극적이었다. 그땐 일만 하고 살았다. 노후를 대비해 국민연금, 저축, 보험 등을 가입하는 것을 생각하지 못했다.

기초연금 25만 원에 노노케어로 27만 원을 받는다. 남편이 6.25 참전 유공자여서 보훈가족 혜택 10만 원을 받는다. 총 62만 원이지만 한 달 생활비와 약값을 내고 나면 오히려 모자랄 때가 많다. 남편을 먼저 떠나보내고 네 자녀 중 한 자녀가 부족한 생활비를 지원해줬다. 하지만 최근 교통사고가 나면서 그마저도 지원이 끊겼다. 70살 넘은 노인들은 질병이 한 두 가지씩 있기 마련이다. 그런 노인들에게 정부에서 지원을 해주니 고맙고 미안하다. 

인지면 경로당
인지면 경로당.


“기초연금을 받지 않았을 적엔 여기저기 돈을 빌리러 다녔어요. 기초연금을 받으니 얼마나 감사한지 몰라요.”

경로당을 방문하니 여러 어르신들이 둘러앉아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아직 수확기가 끝나지 않았다. 농사를 짓는 어르신들은 한창 논밭에서 일하느라 바쁘다. 경로당에 나온 어르신들은 농사를 지을 땅도 없고, 몸이 불편해서 농사를 지을 수도 없다. 농촌에서의 주 수입원인 농사를 짓지 못하니 생계가 막연하다. 

박길복(82, 가명) 어르신은 지금 중학교 3학년인 손녀와 살고 있다. 생활비, 병원비, 약값, 손녀 교육비까지 합해서 한 달에 120만 원 가량 든다. 기초연금만 받으면 생활이 어렵다. 아들과 딸이 번갈아 부족분을 지원해 주고 있다.

48세의 비교적 젊은 나이에 남편을 잃고 혼자가 되어서 오남매를 키웠다. 70살이 넘어서 갑상선에 문제가 생겨 지금까지 6번의 수술을 받았다. 농사일을 해서 식비라도 마련하고 싶지만 몸이 아프니 일할 수 없다.

경로당에 모여서 기초연금을 얘기하는 어르신들
경로당에 모여서 기초연금에 대해 대화를 나누는 어르신들.
 

김재명(88) 어르신은 지난 달 남편을 여의었다. 남편이 있을 때 부부가 각각 17만 원씩, 총 34만 원을 받았다. 맞춤형복지팀 유현화 팀장이 이번 달부터 혼자 기초연금 전액을 받을 수 있을 거라고 알려줬다. 그래도 기초연금만으론 생활비에 약값까지 충당이 안 된다. 다행히 고등학교 교사인 자녀가 매달 생활비 일부를 보태준다. 

인지면에서 여러 어르신들을 만나 사연을 들어보면서 공통점을 발견할 수 있었다. 과거엔 한창 일하면서 자녀들을 키우느라 노후 준비를 하지 못했다. 자녀들을 독립시키는 과정에 노후자금이 들어갔다. 현재는 여기저기 아픈 데가 많아서 병원비와 약값이 많이 든다. 몸이 아파서 노인일자리를 신청할 수도 없다.

어르신 일자리 확충
내년에 노인일자리를 61만개로 확대한다.(출처=KTV)

건강한 어르신이라면 기초연금에 더해 노인일자리를 신청해서 혼자 충분한 생활이 가능하다. 그런데 몸이 아프기 시작하면 당장 노인일자리를 그만둬야 하는 형편이다. 대신 병원비와 약값이 들어간다. 그러니 기초연금만으로 생활이 어렵다. 

어르신들은 이구동성으로 “나라에서 기초연금을 깎거나 주지 않으면 어떻게 살아요?” 라고 말한다. 기초연금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보건복지부 누리집을 참조하면 된다.



윤혜숙
정책기자단윤혜숙geowins1@naver.com
사람만이 희망이다. 사람을 바꾸는 정책으로 세상과 소통한다.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2019 정부업무보고

아래 뉴스를 좋아하실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