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 메뉴 바로 가기 본문 바로 가기 풋터 바로 가기

* 이 글은 국민기자단인 정책기자단이 취재해 작성한 것으로, 정부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KTX 타고 강릉에 커피 마시러 가볼까?

이번 달 개통, KTX 경강선 시승기

강릉에 가서 초당 순두부 먹고 안목항 카페거리에서 에소프레소 한 잔 어때?”

단톡방에 짧은 글 하나를 올렸다. 갑자기 왜?’부터 무조건 좋아. 불현 듯 떠나는 것도 여행의 묘미라며 당장 출발하자고 서두르는 친구에, 운전은 네가 할 거지?” 묻는 친구까지, 한순간에 뜨거워진 단톡방에 나는 여유롭게 대답했다.

아니, KTX 타고 갈 건데?” 

F
서울과 강릉을 이어줄 경강선 KTX.

산간지역 강원도에서도 KTX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서울에서 강릉까지 운행하는 KTX 경강선이 12월 정식 개통을 앞두고 있다. 서울에서 강릉까지 약 1시간 54분이 소요되며 청량리에서 출발할 경우 약 1시간 26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주말 영동고속도로의 지옥을 경험해 본 사람이면 교통체증 걱정 없이 서울에서 강릉을 두 시간 만에 간다는 것이 얼마나 굉장한 일인지 알 수 있을 것이다. 

12월 개통 예정인 서울~강릉 간 KTX
12월 개통 예정인 서울~강릉 간 KTX.

그 굉장함을 직접 체험해 볼 기회가 생겼다. 경강선 개통에 앞서 이뤄지고 있는 시승식에 참여하게 된 것이다. 오전 9, 평창동계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 반다비로 예쁘게 랩핑된 열차에 올라탔다. 

처음에는 열차 노선이나 내부 등이 기존 KTX와 별다를 바 없어 보였다. 코레일 관계자의 설명에 따르면 서울에서 서원주까지는 기존의 중앙선 철도를 이용하고, 서원주부터는 신설된 레일을 따라 최고 시속 250km 까지 달린다고 한다. 열차가 서원주를 지나가자 속도가 빨라진 것이 현저하게 느껴졌다. 

V
경강선에 대해 궁금한 점을 알려주는 코레일 차경수 홍보문화실장.

오대산 월정사가 있는 진부역에 열차가 잠시 정차했다. 평창동계올림픽 경기장은 진부역과 강릉역에서 갈 수 있다. 진부역은 올림픽 개·폐회식이 열리는 평창올림픽플라자 및 알펜시아 등 설상 경기장과 가깝다. 진부역 앞에서 무료 셔틀버스를 타면 10여분 만에 경기장에 다다를 수 있다고 한다. 

V
올림픽 개페회식이 열리는 평창올림픽플라자 및 알펜시아 등 설상 경기가 열리는 곳은 진부역에서 가깝다.

진부에서 강릉 가는 길에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긴 산악 터널인 대관령터널이 있다. 총길이 21.7km 길이의 대관령터널은 가도 가도 끝이 보이지 않았다.

렘과 흥분 속에 강릉역에 도착했다. 강릉역에서 버스로 10분이면 쇼트트랙이나 피겨스케이팅 경기가 열리는 아이스 아레나에 갈 수 있고, 멀리 경포해수욕장도 보인다 

V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새단장한 강릉역.

정책기자단 일행은 버스를 타고 초당마을로 가 솔숲에 둘러싸인 허균 허난설헌 기념관을 둘러보고 초당두부를 먹었다. 두부를 좋아했던 허균의 아버지 허엽이 바닷물로 간을 맞춰 두부를 만들어 먹었고, 이 두부에 허엽의 호인 초당을 붙였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는 알쓸신잡강릉 편이서 “강릉의 초당두부는 바닷물을 간수로 하므로 다른 두부들과는 확연한 차이가 있다. 강릉에 가면 꼭 먹는다.”고 밝혔는데 직접 먹어보니 서울에서 먹던 순두부와는 비교 자체가 불가능한 맛이었다. 전복이나 낙지를 넣은 순두부도 별미다. 

ㅍ
초당순두부는 허영만 화백 만화 ‘식객’에도 소개됐다.


D
간수로 맛을 낸 초당순두부는 강릉의 대표 먹거리다.

강릉 할머니들은 믹스커피 대신 드립커피를 마신다는 말이 있다. 할머니들까지 드립커피를 마실 정도로 강릉 사람들은 커피를 즐긴다는 말일 것이다.

강릉에 왔으니 커피가 떠오르는 건 당연하다. 그 중에서도 안목항 커피거리가 유명하다. 1980년대, 자판기에 헤이즐넛 커피를 선보이면서 커피가 맛있는 곳으로 소문이 나기 시작했다. 지금은 자판기 대신 개성 강한 카페들이 그 자리를 잇고 있다.

커피만큼 개인의 취향이 반영되는 게 또 있을까. 겨울 바닷가에서 불어오는 쌀쌀한 바람과 파도소리를 듣고, 발길이 닿는대로 카페를 찾아가 즐기면 그게 맛있는 커피고 멋진 시간이다. 다만 너무 유명한 카페는 겨울바다의 낭만을 즐기는데 방해가 될지도 모른다. 

C
안목해변.

 

V
카페에서 즐긴 에소프레소.

안목해변에 있는 산토리니 카페에서 커피를 마시면서, 서울에 있는 친구들에게 경강선 KTX를 타고 강릉여행을 함께 하자는 문자를 보냈다. 다들 좋아했다. 가장 궁금해 한 점은 서울에서 강릉 가는 KTX가 언제 개통하냐는 것이었다. 다음달 12월 중순에 개통 예정이니 올해가 가기 전에 친구들과 멋진 여행을 할 수 됐다. 경강선 KTX 개통 덕분에 서울에서 강릉까지 당일여행이 수월해진 건 확실하다.

 

대한민국 정책기자단 최은주 tkghl22@lycos.co.kr

 


2017.12.4

예전 댓글

댓글 0

공공누리 유형01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정책 보기

담당자 안내

OPEN-공공누리(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 표시
상업용 금지
변경 금지
KTX 타고 강릉에 커피 마시러 가볼까?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상단으로 이동